‘스마트한 자금관리 문화’라는
가치 실현을 위해 관련 정보와 경험을 공유합니다.

효성FMS 뉴스룸

소식

[비즈 인포] 스타트업, 소상공인을 위한 자금관리 대사전 - 세무 편

2018-12-31

연말정산 기간이 다가오면서 세금 관련 업무에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많습니다. 생전 처음 듣거나 혹은 어디선가 들어봤지만 뜻을 정확히 알지 못하는 세무 용어들 때문인데요. 이미 연말정산이나 세금 관련 업무를 처리한 경험이 있더라도 매번 헷갈리는 부분들이 있기 마련입니다.특히 사업을 처음 시작하는 분들이라면 더더욱 막막하실 거예요.

오늘은 지난 시간에 살펴본 자금관리 대사전 '결제' 편에 이어, 사업자는 물론 직장인들도 알아두면 좋은 '세무' 관련 용어들을 살펴보려고 합니다. 효성FMS 뉴스룸에서 이해하기 쉽게 알려드릴 테니, 이번 기회에 간단한 세무 용어들은 확실하게 알아두도록 합시다.

과세, 비과세란?

소득이 발생하면 국가에 세금을 납부해야 하는데요. 이처럼 소득에 세금을 부과하는 것을 과세라고 합니다. 과세소득에는 급여나 금융이자, 주식배당금 등이 있습니다. 반면, 비과세는 말 그대로 세금을 부과하지 않는 것을 말하는데요. 비과세소득에는 퇴직금(퇴직 후 12개월 이내 수령한 경우)이나 증여받은 현금, 보험사로부터 받은 보험금 등이 있습니다.

과세표준이란?

세금을 부과하는 기준을 말합니다. 세금은 1년간 받은 총급여에 대해 모두 부과하는 것이 아니라, 총급여에서 돈을 벌기 위해 들어간 비용(인적공제, 의료비, 교육비, 주택자금, 근로소득공제 등)을 뺀 금액에 대해서만 부과하는데요. 총급여에서 위 비용을 뺀 금액이 바로 과세표준이 됩니다.

가산세란?

국민들이 세금 납세 의무를 정직하게 지키도록 하기 위해 국세청에서 근로자나 사업자가 각종 소득 신고 시 공제 금액을 잘못 신고하거나 적게 신고하는 것을 가려내는데요. 이에 해당할 경우 본래 내야 할 세금 외에 추가로 금액을 부과하는 것을 가산세라고 합니다.

가산세와 비슷한 용어인 가산금도 들어보셨을 텐데요. 가산금은 신고납부가 아닌 고지납부에 대한 금액으로, 국가에서 고지한 세금을 납세자가 납부기한까지 완납하지 않는 경우 추가로 부과하는 것입니다. 본래 내야 할 금액에서 일정 비율로 금액이 추가됩니다.

경정청구란?

쉽게 말해서 억울하게 더 낸 세금을 다시 돌려받을 수 있도록 해주는 제도입니다. 종합소득세 신고를 할 때 실수로 공제항목을 누락했다면 경정청구로 최근 5년 이내에 빠뜨린 항목에 대해 세금을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경정청구 시 2개월 이내에 세금이 환급됩니다.

부가가치세란?

재화나 용역이 생산되거나 유통되는 모든 단계에서 부가가치가 창출됩니다. 예를 들어 디자이너가 가죽 판매자에게 원단을 100원에 사서 가방을 제작하고 150원에 소비자에게 판다고 가정해봅시다. 이때 가죽 판매자와 디자이너의 거래에서 부가가치 100원이, 가방으로 제작하여 판매하는 과정에서 부가가치 50원이 창출됩니다. 부가가치세(부가가치의 10%)는 최종소비자가 부담하는 금액으로, 부가가치(150원)와 세금(15원)이 모두 포함된 165원이 총 판매 가격이 됩니다.

종합소득세란?

개인이 지난 1년간 경제활동으로 얻은 소득에 대해 납부하는 세금입니다. 경제활동에는 사업소득 및 근로소득, 이자, 배당, 연금, 기타소득이 포함되는데요. 이를 통해 소득을 벌어들인 사람은 사업자등록증 유무에 상관없이 신고의무가 발생합니다.

원천징수란?

근로자가 내야 할 세금을 사업자가 급여에서 미리 제외한 후, 공제한 세금을 근로자를 대신해 국세청에 신고납부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근로자의 근로소득이나 퇴직소득에 부과하는 세금(원천세)을 개인별로 걷지 않고 회사에서 한꺼번에 내게 함으로써 납세자의 편의는 물론 국가 또한 납세를 편하게 관리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업자는 물론 직장인들도 알아두면 좋을 세무 관련 용어들을 살펴봤습니다. 특히 이번 시간에 경정청구를 처음 알게 되셨다면, 최근 5년 이내에 빠뜨린 항목이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잘못해서 더 낸 세금을 절세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도 효성FMS 뉴스룸에서는 사업을 준비하시는 분에게 꼭 필요한 금융 상식들을 알기 쉽게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글 / 효성 FMS 편집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