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자금관리 문화’라는
가치 실현을 위해 관련 정보와 경험을 공유합니다.

효성FMS 뉴스룸

보도자료

[기사] 코로나19에 접촉 걱정없는 비대면 결제 서비스 `알림뱅킹` 학원가서 인기

2020-05-20

[사진제공 = 효성에프엠에스]

 

학원비 결제를 위해 매번 자녀 손에 신용카드를 주던 가정주부 A씨는 요즘 들어 고민이 생겼다. 코로나19 여파로 외부인과의 접촉이 불안한 상황에서 별다른 대안 없어 학원비 납부일이 다가올 때마다 직접 방문해야하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을 피할 수 없을까 고민하던 A씨는 한 맘 카페에서 비대면 청구서 결제서비스 `알림뱅킹`을 알게 됐다.

 

이에 A씨는 학원장에게 `알림뱅킹` 서비스를 추천했고 덕분에 학원비 청구서를 카카오톡으로 받아 학원에 직접 가지 않고도 바로 결제할 수 있게 됐다.


이처럼 코로나 19 감염 확산 영향으로 비접촉, 비대면을 뜻하는 `언택트` 소비방식이 학원가에도 퍼지고 있다. 그동안은 학원비를 내려면 대부분 학생 또는 학부모가 학원에 직접 방문해야 했다. 그러나모바일 청구서 결제 프로그램 `알림뱅킹`을 활용하면 쉽게 비대면으로 처리할 수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출시한 `알림뱅킹`은 카카오톡으로 고객에게 청구서 알림톡을 보내면, 고객이 청구서 확인부터 결제까지 한 번에 할 수 있는 모바일 기반의 전자고지 결제 서비스다.

 

알림뱅킹의 가장 큰 특징으로는 학원장이 학부모의 휴대폰 번호만 알면 쉽게 카카오톡으로 학원비 청구서를 보낼 수 있어, 비대면으로도 원활한 수납이 이뤄진다는 점이다. 학원비 결제 시 자녀에게 현금이나 카드를 쥐여주는 위험을 근본적으로 피할 수 있다.

 

알림뱅킹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한 학원관리프로그램 상담앱 비투의 최주연 대표는 "알림뱅킹 비대면 결제 서비스는 방문 결제가 어려운 학부모들에게 편리한 결제 수단이 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학원장 입장에서도 학원 관리 및 수납 업무에 상당한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학원의 관리 부담이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해법수학 하남 에이플러스 학원장은 지난 2월부터 학부모들의 방문 결제 불편함을 덜기 위해 알림뱅킹을 도입, 학부모들로부터 긍정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더욱이 요즘처럼 외출이 쉽지 않은 때에 알림뱅킹 덕분에 안심하고 학원비를 납부할 수 있다는 학부모 의견이 많다고 한다. 이처럼 알림뱅킹은 코로나 19로 외부 접촉을 최소화해야 하는 상황에서 학원가에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