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자금관리 문화’라는
가치 실현을 위해 관련 정보와 경험을 공유합니다.

효성FMS 뉴스룸

소식

[금융 트렌드]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라! 디지털로 여는 언택트 금융 시대

2020-10-15

장기화 되고 있는 코로나19로 변화는 거스를 수 없는 선택이 되었습니다. 많은 이들이 불편함에 순응하고 낯선 효율성을 찾아나서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고 있죠. 조금 일찍 도착한 미래를 선점하기 위한 기업들의 생존 경쟁도 이미 진행 중입니다. 금융권 역시 언택트 환경에 따른 디지털 혁신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특히, 다른 산업과 달리 디지털 환경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는 특성을 가진 금융업은 코로나19가 불러온 언택트 경제 환경을 바탕으로 디지털 금융으로의 전환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그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달라진 금융 환경을 살펴보고, 변화에 대응하는 새로운 금융의 모습은 무엇인지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급변하는 금융 환경, 키워드는 언택트 & 디지털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산업이 성장하고 새로운 소비 형태가 주목받기 시작했습니다. 이에 따라 다양한 전략을 실현해 나가고 있는 각 금융사는 디지털화에 방점을 찍고 차별화된 언택트 서비스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데요. 금융 고객들의 비대면 채널에 대한 선호도 역시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그동안 디지털 금융은 꾸준히 성장해 왔지만,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디지털 금융의 편리함과 효율성을 증명하며 급속도로 대중화 되고 있는 것인데요. 특히, 코로나19가 진정된다 하더라도 지속해서 디지털 금융을 이용할 것이라는 긍정적인 의견이 많아 앞으로도 비대면 금융의 활성화가 전망됩니다. 급변하는 금융 환경 속에서 은행들은 예금 및 출금 서비스는 물론, 대출 상품 판매도 비대면 방식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이러한 비대면 대출 서비스는 은행 방문 없이 낮은 금리를 제공하는 등 편리성을 높인 것이 특징입니다.

은행별 비대면 대출 서비스 현황

  • 하나은행 –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보증서 대출 취급의 전 과정을 모바일 비대면 프로세스로 구현하여 보증 신청부터 대출 실행까지 할 수 있는 ‘하나 원큐 보증재단 대출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 IBK기업은행 – 대출신청을 위해 필요한 총 13종의 서류들을 스마트폰으로 제출할 수 있는 ‘패스트 서류제출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서류들은 스마트뱅킹 앱에서 자동 수집·제출되며 추가 서류는 사진을 촬영하여 제출하면 된다. 또,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부동산 담보 대출 가능 금액을 심사하는 ‘AI 부동산 자동심사 시스템’을 도입하여 상담 시 주소만 입력하면 대출 가능 금액 등 사전 심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 NH농협은행 – 대출 신청 정보를 한 번만 입력하면 최적의 대출 가능 금액, 금리 등 맞춤 상품을 자동으로 추천하거나 대안 상품을 제시하며 심사부터 실행까지 논스톱으로 진행하는 고객 맞춤형 대출상품 추천 서비스인 ‘디지털 직장인 신용대출 통합 추천 프로세스’를 제공한다.
  • DGB대구은행 – 대출 신청 단계에서 고객의 대출 가능 한도와 금리를 사전에 확인하고 은행 방문 없이 전세자금을 대출 받을 수 있는 ‘무방문 전세자금대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 케이뱅크 – 인터넷전문은행으로 은행권 최초로 대출 신청부터 대출금 입금까지 전 과정을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아파트 비대면 대환대출 서비스’를 선보였다.

디지털 기술로 더욱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는 금융사들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인터넷에 노출되는 시간이 증가하자 각 개인의 관심사에 맞는 금융 정보를 더욱 쉽고 편하게 접할 수 있게 되었죠. 이에 따라 기존의 금융 상품을 활용한 투자보다는 자신의 의사결정에 따른 개별 종목 투자나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한 보험, 대출, 투자 등이 활성화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각 금융사도 고객들이 찾아오기만을 기다리지 말고 디지털 접점을 활용하여 먼저 고객에게 다가가는 전략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브랜드 가치를 이끌어내는 것이 중요해진 것입니다. 특히, 비대면 자산관리에 대한 불안감을 덜어주는 철저한 보안이 미래 금융의 성공을 좌우하는 최고의 핵심 전략이 되었습니다. 이를 위해 각 금융사들은 데이터의 위조나 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모바일 전자 증명(DID), 디지털 화폐(CBDC) 등의 첨단 기술과 금융이 결합된 핀테크 시대를 주도해 나가기 위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증권사별 비대면 서비스 현황

  • KB증권 – 신분증 사진과 고객 셀프 촬영 사진이 일치해야 계좌 개설이 가능한 ‘얼굴 인증 비대면 계좌 개설’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 한국투자증권 – 비대면 계좌 개설부터 모바일 비밀번호(OTP) 등록을 한 번에 진행하며, 스마트폰 암호화 키와 알고리즘 노출 방지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 NH투자증권 – 카카오페이 인증서로 로그인이 가능하며, 주식매매·주문·이체·청약 등이 가능하다.
  • 미래에셋대우 – 네이버와 함께 ‘미래에셋대우 CMA 네이버 통장’을 개설하여 간편결제 시장으로 서비스를 확대했다.

성큼 다가온 디지털 혁신, 금융의 경계를 허물다!

언제 다시 팬데믹이 발생할지 모르는 불확실성의 시대에서 데이터의 중요성은 절대적입니다. 따라서 수많은 이용자를 보유한 유튜브, 포털 사이트, 게임 앱, 배달 앱 등 다양한 디지털 플랫폼과의 협업은 미래 금융을 위한 또 하나의 경쟁력이 되었는데요. 반대로 게임업체 등 다양한 비금융 회사들도 디지털 금융 사업에 적극 진출하고 있습니다. 금융 기관들 역시 제휴나 협업의 수준이 아닌 스스로 비금융 분야에 진출하여 차별화를 이루어 나가는 전략이 필요합니다. 즉, 금융사의 이름을 숨기고 제휴 업체를 앞장세우는 플랫폼 렌탈 사업이나 은행이 프랜차이즈의 간편결제 시스템을 구축해주는 등 금융 이외의 업종과의 제휴 사업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높이는 것이죠. 또, ‘공공결제시스템’인 ‘오픈뱅킹’의 활성화도 눈에 띕니다. 오픈뱅킹은 하나의 은행 애플리케이션에 자신의 모든 은행 계좌를 등록하여 등록한 은행의 계좌를 일괄 조회하고 이체까지 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하나의 앱으로 다른 은행의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각 은행의 금융 상품들을 손쉽게 비교해 볼 수 있어 자금관리가 편리합니다.

오픈뱅킹이란 무엇일까? >> 클릭

효성에프엠에스, 전자 금융 서비스를 선도하다!

  • 자동이체, 가상계좌, 유무선 결제 등 기업 고객이 필요한 모든 결제 인프라를 통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제공하며 전자 금융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 2003년 민간기업 최초로 자금관리 서비스(CMS)를 선보이며 자금관리의 표준을 제시하고 있다.
  • 효성CMS는 금융IT 기술력을 바탕으로 계좌를 기반으로 한 자동이체 서비스는 물론 실시간 자금관리 서비스, 신용카드 및 휴대전화 결제, 가상계좌 서비스를 제공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금융은 기존의 상품, 서비스, 화폐 등이 IT기술과 결합된 지속 가능성 확보와 인공지능(AI)을 통한 데이터 활용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단절이 아닌 계속 연결되기 위한 언택트를 바탕으로 디지털 금융을 선도해 나가는 것, 뉴노멀 시대의 새로운 전략과 함께 미래 금융을 향한 힘찬 도약을 기대해 봅니다.

글 / 효성 FMS 편집팀